MMCA 채널, 이야기

2018년 3월 5일

Screen Shot 2018-03-28 at 2.54.33 PM.png
2018030503530860117835.jpg

아날로그적 감성으로 독특한 시각 언어를 창조하다

국립현대미술관(관장 바르토메우 마리)은 3월 8일(목)부터 7월 1일(일)까지 과천관 1전시실에서 <이정진 : 에코 - 바람으로부터> 전을 개최한다. 한국 현대 사진의 예술적 가능성을 넓히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해 온 이정진의 작품 세계를 보여주는 이번 전시는 유럽에서 손꼽히는 사진 전문 기관인 빈터투어 사진미술관과 공동으로 추진됐다.

 

2016년 스위스 빈터투어 사진미술관, 2017년 독일 볼프스부르크 미술관과 스위스 르 로클 미술관을 순회한 후, 2018년 국립현대미술관에서 더욱 확장된 형태로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전에 볼 수 없었던 작품들을 선보여 눈길을 끈다. <미국의 사막 III>(1993~1994), <무제>(1997~1999), <바람>(2004~2007) 시리즈의 일부 작품들과 작가가 한지에 인화하는 암실작업과정을 생생히 담은 다큐멘터리 필름도 함께 공개되는 것. 이와 함께 <파고다>(1998), <바다>(1999), <길 위에서>(2000~2001), <사물>(2003~2007)등 초기 풍경 시리즈부터 근래 작업까지 작가가 20여 년간 지속적으로 작업해 온 11개의 아날로그 프린트 연작 중 대표작 70여 점을 재조명한다.

각 연작들은 사막의 원초적이고도 장엄한 풍경, 일렁이는 바다와 땅의 그림자, 석탑, 일상의 사물 등 작가의 감정이 투영된 대상과 이에 대한 시선을 담고 있다. 전시는 각각의 피사체가 지닌 원초적인 생명력과 추상성을 드러내며 화면 속 시적 울림의 공간을 만들어 내는 이정진의 작품 세계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특히 이번 전시 작품 모두 별도의 액자 없이 한지 프린트 원본을 그대로 볼 수 있게 설치돼, 아날로그 프린트 작품의 독특한 질감을 온전히 감상할 수 있다. 아울러, 3월 9일(금)에는 이정진 작가를 비롯해 객원 큐레이터로 참여한 빈터투어 사진미술관의 큐레이터 토마스 시리그와 함께 작가의 작품 세계를 좀 더 섬세하게 살펴볼 수 있는 연계 프로그램 전시 투어도 진행될 예정이다.

 

 

익숙한 사물과 풍경에 대한 성찰을 불러일으키는 시(時)적 울림

이정진 작가는 자신의 작업을 사진이라는 고정된 장르로 규정하는 것에 대해 의문을 가지고, 작업 방식 및 인화 매체에 대한 다양한 실험을 시도했으며 이 과정에서 한지를 발견했다. 1990년대 초, 광활한 미대륙을 여행하며 마주한 원시적인 사막의 풍경에 감응하는 인상을 담은 <미국의 사막>(1990~1995) 시리즈를 작업하며 작가는 촬영된 이미지를 인화하는 과정에서 전통 한지에 붓으로 직접 감광유제를 바르는 방식을 고안하고 발전시켜나갔다. 회화적 기법을 연상케 하는 이 방식을 통해 그는 종이에 고유한 감수성을 부여하고, 통제되지 않으면서도 자연스러운 이미지를 창조해냈다. 이로 인해 이정진의 작업은 재현성과 기록성, 복제성과 같은 사진의 일반화된 특성에서 벗어나, 감성과 직관을 통한 시(時)적 울림의 공간을 보여준다.

2018030503533146616772.jpg

 

<파고다> 연작의 경우 데칼코마니기법으로 만들어진 이미지처럼 상하 대칭의 구성으로 탑이 반복되고, 탑이 존재했던 주변 풍경은 생략되어 있다. 이 과정에서 역사적 오브제는 원래의 맥락에서 완전히 독립되어 조형적 오브제로 변화한다. <사물>에 나타난 기호의 세계 또한 사물과 여백, 볼륨의 차이 등에 세심한 균형을 이룬다. 작가는 이를 통해 익숙한 주위의 풍경과 사물들을 자유로운 것으로 해방시킨다. 이와 연결선상에서 <무제>, <바다>, <길 위에서>, <벽>, <바람> 시리즈도 함께 한 작가는 초월적이고 명상에 가까운 평정의 감각이 물씬 묻어나는 강렬한 이미지들을 창조해냈으며, 사진적 서사의 경계를 넓혀나갔다.

 &lt;파고다 98-29&gt;(1998)

<파고다 98-29>(1998)

 &lt;파고다 98-29&gt;(1998)

<파고다 98-29>(1998)

 
 이정진, &lt;사물 03-04&gt;(2003)

이정진, <사물 03-04>(2003)

 

 

이번 전시에서 마주하는 풍경과 사물들은 익숙하면서도 낯설고, 고요하지만 불안정하고, 섬세하지만 강렬한 감정으로 우리에게 다가올 것이다. 바르토메우 마리 관장은 <이정진 : 에코 – 바람으로부터> 전에 대해 “물성과 질감, 수공적인 것에 깊이 천착하여 독특한 시각 언어를 창조해 낸 이정진의 작품세계를 보여주는 뜻깊은 전시”라며 “익숙한 것들에 대한 성찰을 불러일으키는 작품들을 마주하며 내면의 울림에 귀 기울일 수 있는 자리가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그가 세상을 대하는 ‘아날로그적’ 방식을 온전히 느끼고 ‘사진이란 수단을 통해 써 내려간 한 편의 시’를 감상할 수 있는 이번 전시. 숨 고를 틈 없는 일상에서 벗어나 보는 이들을 감성과 사색의 문으로 이끄는 이정진의 전시에서 잠시 쉼표를 찍어보는 것은 어떨까.

Screen Shot 2018-03-28 at 3.04.39 PM.png